향후 당권 도전 여부 주목 
지난 23일 이혜훈(왼쪽부터), 하태경, 유승민,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24일 손학규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의 오신환 의원 사법개혁특별위원 사보임 시도에 “더 이상 당을 끌고 갈 자격이 없다”며 “즉각 퇴진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4ㆍ3 보선 이후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과 손 대표 간 갈등에 말을 아꼈던 유 전 대표가 이날 지도부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면서 향후 그의 당권 도전 여부가 주목된다.

유 전 대표는 이날 김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주축이 돼 사개특위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바꾸는 사보임안을 제출하려 하자, 이혜훈ㆍ오신환ㆍ유의동ㆍ하태경ㆍ지상욱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의사과 앞을 찾아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 의원 사보임 관련해서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계 제출했다고 듣고 달려왔다”며 “제가 어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하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에게 말했듯, 표결 직전까지 ‘당론이 아니기 때문에 오 의원을 어떤 이유로든 사보임을 해선 안 된다’고 분명히 말씀 드렸고, 김 원내대표가 그 점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걸 하루 만에 말을 뒤집고 (오 의원을) 사보임한다는 건, 도대체 민주화됐다고 자부하는 정당 내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제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거짓말 하는 사람이다. 동료 의원들에게 거짓말로 모든 걸 속이고 있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대표는 이어 “저희는 최대한 사보임안이 제출되지 않도록 몸으로 막고, 제출이 되더라도 국회의장이 (허가를) 하지 않으리라 믿고 의장에게도 이런 메시지를 꼭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채이배 의원을 향해서도 “국회의원으로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사개특위 위원 자리를 이어 받는) 그런 소임은 거부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끝으로 유 전 대표는 앞으로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 “저희들은 2016년 12월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탈당해서 오늘까지 온 사람들”이라며 “몇 번의 (한국당) 복당 사태가 있었지만 8명이 바른미래당에 남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희는 3년 째 밖에 나와서 이 고생을 같이 하고 있는 동지들이기 때문에 어떤 행동을 하더라도 같이 의논을 해서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김한길 인턴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