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한때 의장실 점거… 文의장, 대치 중 여성의원 양 볼 만져 
 의장실 “있을 수 없는 폭거 개탄” 한국당 “모멸감, 의장직 사퇴를”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배우한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의결을 하루 앞둔 24일 국회는 격렬한 대치가 이어져 몸싸움과 막말, 고성으로 얼룩졌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후폭풍으로 국회가 발칵 뒤집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몰려가 오 의원의 사개특위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히 주장했고,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양 볼을 만져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그야말로 혼돈의 하루였다.

한국당 의원 80여 명은 이날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오 의원의 의사에 반해 사개특위 사보임을 강행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문 의장의 집무실을 항의 방문했다. 상임위원의 사보임은 원내대표의 요청과 의장의 승인이 있으면 가능해, 오 의원을 사보임시키지 말라고 촉구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은 문 의장에게 “국회 역사상 제1야당과 협의 없이 선거제를 일방적으로 바꾼 사례는 없다”며 “국회의 큰 어른인 문 의장이 나서서 제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의원의 사보임과 관련해서도 “(허가하면) 의장이 대한민국의 헌법을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할 것”이라며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했다.

24일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임이자 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퇴장하려 하자 그를 둘러싼 채 막아서고 있다. 배우한 기자

문 의장의 자제 요청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고성과 항의는 계속됐고, 이에 문 의장이 집무실을 빠져 나가려 하자 의원들이 둘러싼 채 “우리가 보는 앞에서 확답을 하라”고 소리쳤다. 문 의장의 바로 앞에서 막아서고 있던 김명연 한국당 의원은 경호원이 다가오자 밀쳐내는 위협적 모습을 보였다. 문 의장은 “이럴 거면 차라리 멱살을 잡아라”, “국회가 난장판이다.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격앙됐다. 이 때 임 의원이 양 팔을 벌려 문 의장 앞을 가로막자, 의장은 어린아이 대하듯 임 의원의 양 볼을 만졌다. 대치상황이 길어지면서 나 원내대표는 “그냥 보내드리세요”라고 했고, 문 의장은 가까스로 의장실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자리에서 일어난 지 30여분 만이다.

이후 문 의장은 큰 쇼크를 받은 듯 건강이상 증세를 보여 국회 의무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했다. 박수현 비서실장은 “의무실에 도착했을 때 맥박이 (빠르기가) 평소의 두 배가 넘었다”고 전했다. 국회 대변인실은 의장 입원 후 입장문을 내고 “있을 수 없는 폭거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국회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힐난하며 한국당의 공식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강력 촉구했다.

한국당도 가만있지 않았다.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문 의장의 사퇴를 강력히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임 의원뿐 아니라 한국당도 능멸ㆍ모멸했다”며 “의장직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발 더 나가 “문 의장은 국회 위신을 바닥에 떨어뜨리는 행동을 한 데 대해 부끄러워 어찌할 줄 몰라야 하는데, 탈진이니 저혈당이니 하며 입원하는 ‘할리우드 액션’을 했다면 정치적 의미를 더해 탄핵감이다”고 성토했다.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 여성 당직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소속 여성의원들은 의총에 이어 곧바로 ‘문희상 의장 동료의원 성추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배 부분을 두 손으로 접촉했다”며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라고 강력히 항의했으나,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느냐’고 하면서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향후 문 의장의 신체 접촉이 성희롱ㆍ성추행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거쳐 고소ㆍ고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