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북러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가로등에 북한 인공기와 러시아 국가가 걸려 있다. 블라디보스토크=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블라디보트토크에서 열리는 북러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6자 회담 재개를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고 NHK가 24일 보도했다.

NHK는 이날 러시아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를 인용, 푸틴 대통령이 25일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북한 핵 문제를 둘러싼 6자 회담 재개를 제안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러시아 측이 이미 미국과 중국에도 이런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또 푸틴 대통령이 이전부터 북한 비핵화 논의와 관련해 6자 회담의 틀에서 대화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며, 이번 제안도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러시아의 참여를 강화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해석했다.

북핵 문제를 둘러싼 6자 회담은 남ㆍ북한,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이 참여해 지난 2003년 시작됐다. 그러나 핵 개발 계획의 검증 방법 등을 둘러싼 북미 간 대립이 격화되면서 2008년 12월 12차 회담을 끝으로 중단됐다.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뿐 아니라 양국 간 경제협력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러시아는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 찬성했으나, 미국 등이 주장하고 있는 엄격한 제재와 관련해선 지역 정세가 불안정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