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지역 간 의료인력 불균형으로 지역에 따라 필수 의료서비스가 제대로 공급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보건복지부가 서울대 의대 가정의학교실 등 서울대 산학협력단에 맡겨서 연구한 '공중보건장학의 제보보완 방안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권역별 병원급 의료기관 종사 의사의 경우 인구 1,000명 당 서울은 1.69명인 반면 경북 0.52명, 충남 0.59명, 충북 0.69명, 울산 0.71명 등으로 큰 차이가 났다. 경기도도 0.73명에 그쳤다. 의원급(보건소ㆍ보건지소 포함) 의료기관 의사도 인구 1천명당 경남 0.63명, 세종시 0.63명, 경북 0.64명, 울산 0.64명, 인천 0.65명, 강원도 0.66명경기도 0.67명 등 서울 1.1명의 절반을 겨우 넘는 수준이었다. 간호 인력은 인구 10만명당 상위 10개 시군구의 간호사 수는 1,456명이었지만, 하위 10개 시군구의 간호사 수는 57명으로 지역별 격차가 더 심각했다.

의료인력 격차가 벌어지면서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에서, 대도시보다는 중소도시ㆍ농어촌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었다. 보건복지부의 2017년 국민보건의료실태조사에 따르면 인구 10만명당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은 서울은 28.3명이었지만, 경남은 45.3명으로 나타났다. 현재 의료기술을 고려할 때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경우 피할 수 있는 원인에 의한 사망도 인구 10만명당 서울은 44.6명이지만 충북은 58.5명에 이른다. 특히 어린이와 산모,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서비스는 불충분할뿐더러 그나마 수도권에 몰린 실정이다. 산모가 분만의료기관에 도달하는 시간은 전남이 42.4분으로 서울(3.1분)의 13배나 되는 등 분만 취약지(2018년 30개 지역) 산모는 의료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