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비정규직 노동자 등 2천명에게 올해부터 휴가비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원 신청은 5월 16일∼6월 7일 '2019 서울형 여행 바우처 지원 사업' 홈페이지()에서 받는다.

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월평균 소득 200만원 미만의 비정규직 또는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이다. 휴가비 지원은 매칭펀드 방식으로 이뤄진다.

대상자 본인이 15만원을 가상 계좌에 입금하면 서울시가 25만원을 추가로 입금해 총 40만원을 온라인 포인트로 지급한다. 포인트는 전용몰에서 국내 여행 상품을 구매하는 데만 쓸 수 있다. 사용 기한은 7월 초∼11월 20일이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