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번스가 골프 기네스 신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골프위크 캡처

전직 메이저리거 에릭 번스(43ㆍ미국)가 24시간 사이에 골프 420개 홀을 돌아 이 부문 기네스북 신기록을 수립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24일(한국시간) "번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하프 문 베이 골프 링크스에서 24시간에 420개 홀을 돌았다"며 "이는 종전 기네스북 기록인 402개 홀을 넘어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번스는 현지 시간으로 22일 오전 7시에 첫 홀 경기를 시작했고 다음날 새벽 5시 31분에 402번째 홀을 마쳤다. 또 남은 1시간 29분 사이에 18개 홀을 더 돌아 420개 홀을 채웠다. 번스가 이같은 도전에 나선 것은 미국 아동 체육 관련 재단 일을 돕기 위해서다. '렛뎀 플레이(Let Them Play) 재단'은 어린이들의 야외 체육 활동을 장려하는 단체다.

번스는 2000년부터 2010년까지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콜로라도, 볼티모어, 애리조나, 시애틀에서 뛴 외야수 출신이다. 골프위크는 "번스는 골프가 아닌 폴로를 하는 것 같았다"며 "올해 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오픈에 출전한 J.B 홈스는 최종 라운드 18개 홀을 도는 데 5시간 29분이 걸렸다“고 비교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