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 “북러 정상회담 공동성명 발표 없어”

25일 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11시쯤 북러 간 국경을 넘을 것으로 알려졌다. 북러 정상회담 개최를 이날 공식화한 러시아 정부는 북러 정상회담에 뒤따르는 양국 정상 간 공동성명 발표는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언론 매체 'VL.ru'는 23일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탄 전용 열차가 두만강 위의 철교 '우호의 다리'를 지나 24일 오전 11시쯤 러시아에 들어올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러시아 국경의 하산역 검문소 인근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에서 잠시 멈췄다가 블라디보스토크를 향해 같은 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역사에 도착할 것이라고 이 매체는 예상했다.

'김일성의 집'으로도 불리는 러-조 우호의 집은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국 간 우호를 기념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하산 지역에 세워졌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과거 방러 때 환영행사가 열리던 곳이다.

이 매체는 또 "연해주 소형선박 국가감독청은 24∼26일 극동연방대학이 있는 루스키 섬 인근 해역에서의 소형선박 운항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최근 언론들의 관측대로 정상회담 장소는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이, 김 위원장의 숙소는 이 대학 캠퍼스 내 특급호텔이 확실시 되고 있다.

앞서 크렘린궁은 이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방러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5일 회담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우리 대통령(푸틴 대통령)이 방러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담 의제와 관련 그는 "핵심 관심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회담 뒤) 문서 서명이나 성명 발표는 계획된 바 없다. 공동 성명은 검토되거나 계획되지 않고 있다"고 우사코프 보좌관은 설명했다.

회담은 단독 회담(1대1 회담)이 먼저 열린 뒤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 회담을 거쳐 공식 연회 순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