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목숨 걸고 투쟁”… 주말엔 대규모 장외집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소속 의원들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현안 관련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4당(자유한국당 제외)이 23일 잠정 합의안대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키로 당내 추인을 끝내자 위기감을 느낀 한국당은 “막가는 판”이라며 국회 내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주말 대규모 장외투쟁을 예고하며 총력대응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성사의 키를 쥐었던 바른미래당 마저 내홍을 딛고 1표차로 간신히 추인을 받아 여야 4당 공조 열차에 오르자 오전에 이어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어 대응방안 전략을 논의했다.

황교안 대표는 “’1여 4야’인줄 알았더니 ‘4여 1야’(한국당)가 됐다”며 “이런 민주주의 의회가 있나. 막가는 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은 대통령을 비롯해서 귀 막고 눈 닫고 독재 폭정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명백하게 밝혔다”며 “말로 안 되면 행동밖에 없다”며 당내 결속을 다졌다. 그러면서 “이제는 투쟁밖에 없다. 목숨을 걸고 자유민주주의 지키기 위해 단일대오로 한 마음 한 뜻으로 끝까지 투쟁이 시작됐다”고 외쳤다. 황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여론전에도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독재플랜은 거침없이 몰아치고 있다”며 “국회 안에서도, 거리에서도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싸우겠다. 함께 해달라”며 보수층 지지를 호소했다.

지도부는 우선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에서 각각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예정된 25일까지 모든 소속 의원들에게 비상 대기령을 내리고 저지투쟁에 동참할 것을 주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장에서 “의회의 가장 중요한 정신인 합의제민주주의가 완전히 짓밟혔다”며 “선거제 개편으로 좌파연합정당에 의한 선거만 치러지고, 공수처로 보복의 칼이 침묵 사회를 만드는 것을 막아내야 한다. 투쟁에 의원 한 명도 예외 없이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이날 밤부터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국회 본회의장 출입구 쪽에 ‘국민도 모르는 선거법ㆍ국민사찰 공수처법 즉각 철회하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각종 문구가 담긴 손팻말을 들고 규탄 발언을 쏟아냈다. 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 앞 분수대로 이동해 제1야당을 배제한 선거제 개편 처리 시도 등을 두고 1시간 남짓 성토하고 의원총회를 한 차례 더 열고서다.

한국당은 이어 주말 대규모 장외 투쟁을 통해 패스트트랙 정당성 훼손에 주력하는 ‘투 트랙’ 계획도 짰다. 황교안 체제의 지난 20일 첫 장외투쟁에 이어 오는 27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의원, 당협위원장, 보좌진과 당원 등 수천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국당은 매 주말 집회를 열고, 전국 단위로 전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