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은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2지구에서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는 지하 2층~지상 최고 33층 10개동으로 총 1,153세대다. 전용면적별로 △59A㎡ 253세대 △59B㎡ 32세대 △75A㎡ 54세대 △75B㎡ 218세대 △84A㎡ 381세대 △84B㎡ 215세대로, 선호도가 높은 중소 평형으로 구성됐다. 타입별로 4베이와 알파룸, 팬트리, 대형 드레스룸 등 다양한 수납공간을 만들어 전용면적 이상의 확장성을 갖는다.

단지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인 카카오i의 카카오홈 서비스를 제공한다. 집안에 있을 땐 스마트 스피커인 ‘카카오 미니’를 통해 음성으로, 집 밖에 있을 땐 카카오홈 애플리케이션 또는 카카오톡을 이용해 아파트 내 사물인터넷 및 냉ㆍ난방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 초미세먼지 제거 기능을 갖춘 청정환기 시스템도 빌트인 옵션으로 제공한다.

단지 바로 앞에 부평초와 병설유치원이 있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에 진접중이 있다. 홈플러스, 이마트, 진접도서관과 국립수목원 광릉숲, 왕숙천이 인근에 있어 입지 여건도 우수하다. 지난해 말에는 인근 왕숙지구가 3기 신도시 예정지로 선정돼 신도시의 풍부한 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021년 지하철 4호선 진접선이 개통되면 당고개까지 소요 시간이 기존 1시간에서 약 14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공사도 올해 마무리될 예정이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어 서울 접근성이 한층 좋아질 전망이다.

비규제 단지로 청약과 전매제한 등에서 자유로운 점도 장점이다. 만 19세 이상, 청약통장 가입 1년 이상, 지역별 예치금을 충족하면 누구나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분양가는 3.3㎡당 817만~926만원이다. 지난해 남양주 평균 분양가가 1,189만원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합리적 수준이란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견본주택은 구리시 인창동 266-1번지에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