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간 600여곳 대상… 지역조합 채용비리 신고센터도 운영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전국 600여개 농축협ㆍ수협ㆍ산림조합의 채용 실태에 대한 집중조사를 실시한다. 채용 비리가 적발될 경우 엄중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등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8월 23일까지 약 4개월 간 농축협 498개, 수협 40개, 산림조합 62개를 대상으로 채용 전반에 대해 집중조사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특별팀’을 구성하고 최근 5년간 채용이 많았던 600개 지역조합을 선정했다. 전체 지역조합의 약 45%에 달하는 수치다. 조사대상에 포함된 지역조합 중 일부는 채용비리와 관련한 제보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팀은 모든 신규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대상으로 임직원의 채용청탁이나 부당지시 여부, 이에 따른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부적정 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요인 등을 집중 점검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조합에서도 비리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부처와 청 홈페이지에 ‘지역조합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24일부터 8월 23일까지 집중신고를 받기로 했다. △채용청탁 △시험점수 및 면접결과 조작 △채용 관련 부당지시 △정규직 전환과정 특혜 등 전반에 걸친 비리 행위가 신고대상이다. 접수된 신고내용이 사실로 확인되면 인사권자에게 징계ㆍ문책ㆍ채용취소 등 엄정한 조치를 요청하고 비리 행위 연루자들은 검경에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채용비리 연루자 적발과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제도 개선도 추진해 채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특별팀 관계자는 “채용비리는 고위직(임원) 등이 연루돼 은밀하게 이뤄지는 만큼 내부 신고가 아니고는 적발이 어렵다"며 “신고자는 철저히 보호되니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