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룽가 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의 고릴라 두 마리가 사람과 똑같은 포즈로 '셀카'를 찍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민주콩고 북동부의 비룽가 국립공원 측은 2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기부를 요청하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올렸다. 밀렵단속반원이 암컷 고릴라 두 마리와 함께 찍은 셀카 사진이다.

사진을 보면 고릴라들이 마치 사람처럼 두 발로 선 채 편안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 고릴라는 꼿꼿하게 서서 약간은 '거만한' 표정으로 사진을 찍었고, 오른쪽 고릴라는 사진에 얼굴이 나오게 하려는 듯 허리를 약간 굽히고 고개를 빼꼼히 내민 모습이다.

국립공원은 페이스북에 "사진을 공개한 뒤 많은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이 사진은 (연출이 아닌) 진짜다!(it's real!)"라고 썼다.

이어 "이들은 항상 '건방지게' 행동한다. 이 사진은 그들의 본성을 드러내는 완벽한 샷"이라고 부연했다.

이 사진은 단숨에 인터넷을 달구며 전 세계 네티즌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사진은 1만6천회 공유됐고 사진 밑에는 23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게리 딘'이라는 이름의 한 남성은 "이 고릴라들을 사랑한다. 언젠가 이들을 보기 위해 비룽가로 가고 싶다"고 전했다.

또 다른 방문자는 "이 사진을 너무 좋아하는 2살짜리 아이를 위해 기쁜 마음으로 비룽가에 기부할 것"이라고 했다.

겉으로 보기에는 천진난만해 보이지만 이들 고릴라에게는 인간 때문에 생긴 슬픈 사연이 있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이 고릴라들의 어미들은 2007년 7월 모두 밀렵꾼들에게 죽임을 당했다. 각각 생후 2개월, 4개월 됐을 무렵이다.

그 직후 밀렵단속반원들에게 발견된 이들은 비룽가 국립공원 내 센크웨퀘 보호구역에 새로운 서식처를 마련해 줄곧 이곳에서 생활해왔다.

이들은 10년 넘게 동고동락하며 자신들을 키운 단속반원들을 부모처럼 여긴다고 한다.

비룽가 국립공원 한 관계자는 "그들은 곧잘 사람 흉내를 낸다. 두 발로 서는 것도 사람의 행동을 배우는 하나의 방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일이 흔치는 않다고 그는 전했다.

그러면서 "고릴라가 어떻게 인간을 모방하고 직립할 수 있는지를 보는 것은 꽤 흥미로운 일"이라고 했다.

네티즌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 고릴라 같은 멸종 위기종들을 보호하는 밀렵단속반원들에게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십수년 째 정부군과 여러 무장반군 세력 간 내전이 진행 중인 민주콩고에서의 밀렵 단속 활동은 목숨을 건 위험한 일이다.

특히 일부 무장세력은 비룽가에 근거지를 두고 종종 밀렵을 일삼기도 한다고 BBC는 전했다.

이 때문에 1996년 이후 비룽가에서만 130명 이상의 단속반원이 목숨을 잃었다. 작년에는 반군의 소행으로 의심되는 매복 공격으로 단속반원 5명이 숨지기도 했다.

비룽가 국립공원은 전 세계적으로 1천여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되는 야생 마운틴 고릴라의 약 3분의 1이 서식하는 곳으로 전 세계적으로 그 환경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