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캐스트 방송 출연 인연이 부부로
가수 박지윤(왼쪽)ㆍ조수용 카카오 대표 부부.

노래 ‘성인식’과 ‘소중한 사람’ 등으로 유명한 가수 박지윤(37)이 IT 기업 카카오의 조수용(45) 공동대표와 지난달 화촉을 밝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카카오 관계자는 22일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조 대표가 박지윤씨와 지난달 양가 가족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결혼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함께 인터넷 방송을 하며 친분을 쌓아 사랑을 키운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윤은 조 대표가 세운 주식회사 제이오에이치의 팟캐스트 ‘B 캐스트’의 진행을 맡았다. 조 대표는 이 방송에 고정으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2017년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당시엔 교제를 부인했다. 박지윤은 결혼 소식이 알려지자 외부와의 연락을 삼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윤을 잘 아는 음악계 관계자는 “박지윤에 전화를 해보니 전화기가 꺼져 있더라”고 말했다. 박지윤은 소속사 없이 지난해 데뷔 20년 기념 음반을 발표했다.

박지윤은 1997년 노래 ‘하늘색 꿈’으로 데뷔했다. 청순한 이미지로 발라드를 불렀던 그는 ‘성인식’에서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인기를 누렸다. 최근엔 어쿠스틱 기반의 음악의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박지윤의 남편인 조 대표는 지난해 3월 카카오 공동대표로 취임했다. IT 업계에서 브랜딩과 디자인 전문가로 유명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