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3일 긴급 의원총회 열기로
[저작권 한국일보]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선거제와 공수처 법안을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며 경고했다. 한국당은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법안을 저지하기 위해 23일 오전10시 긴급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앞서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선거제도 개혁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ㆍ경 수사권 조정을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올리기로 합의하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 발표 직후 “지금 패스트트랙에 선거제와 공수처를 태우겠다는 것은 이해찬 대표가 말한 21대 국회 260석을 위한 실질적 시동을 건 것”이라며 “결국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실질적으로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 없는 법안을 태웠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그만하겠다는 걸로 해석된다”며 “앞으로 이 모든 패스트트랙 움직임에 대해 철저하게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을 올린 이후 한국당과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합의문 내용에 대해서도 발끈했다. 그는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워놓고 앞으로 합의하겠다는 건 기만이며, 결국 패스트트랙은 합의의 시작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조종이고 합의의 거부”라고 반발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