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4월 1~20일 수출입 동향…수출 297억 달러, 1년전보다 8.7%↓ 
반도체.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말부터 움츠리기 시작한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급감한 반도체 수출이 전체 수출을 끌어내리면서 우리 경제의 위기감을 높이고 있다.

22일 관세청이 발표한 ‘4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은 29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7%(23억3,000만달러)가 감소했다. 다만 전월에 비해 6.4%(18억달러)가 증가했다는 것이 위안 거리다.

품목별로 반도체가 1년 전보다 무려 24.7%나 감소한 영향이 컸다. 자동차 부품(-4.1%), 선박(-0.7%) 등도 감소했다. 이에 반해 석유제품(1.0%), 승용차(4.1%), 무선통신기기(39.9%) 등은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2.1% 감소하면서 대중 수출 둔화세를 이어갔고, 중동(-34.8%), 일본(-4.8%), EU(-0.3%) 등에서도 수출이 줄었다.

1~20일 수입은 1년 전보다 1.2%(3억6,000만달러) 감소한 307억 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원유(2.8%), 반도체(13.9%), 기계류(3.4%), 정밀기기(4.2%) 등에서 수입이 증가했고, 반도체 제조용 장비(-44.6%), 가스(-4.6%) 등은 감소했다.

수출 감소 규모가 수입 감소 규모를 크게 웃돌면서 무역수지는 95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