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인명피해 등 없어” 
 1.3 여진 한 차례, 감지 신고 12건 접수 
 
22일 오전 지진이 발생한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 기상청 제공

22일 오전 5시 45분 경북 울진군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5분 19초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북위 36.86, 동경 129.80도)에서 규모 3.8 지진이 발생했다. 약 4분 뒤인 5시 49분 규모 1.3의 여진이 한 차례 이어졌다.

지진의 진도(진동의 크기)는 경북과 강원이 Ⅲ(3), 충북 Ⅱ(2)로 분석됐다. 진도 3은 고층 건물에 있는 사람이 진동을 현저하게 느끼는 정도로,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지진이 발생 후 접수된 신고는 오전 7시 현재 경북이 11건, 강원이 1건이다.

이날 지진이 발생한 해역은 지난 19일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강원 동해시 북동쪽 해역과는 약 116㎞ 떨어져 있어 두 지진 사이 연관성은 적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피해 가능성은 적고 해일 발생도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