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예상 득표율 73%... 코미디언 출신 국민배우
우크라이나 대통령 결선 투표가 치러진 21일, 수도 키예프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직후, 승리를 확신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키예프=AP 연합뉴스

드라마에서 대통령 역할을 했던 코미디언 출신 정치 신인이 우크라이나의 ‘진짜 대통령’에 오르게 됐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1) 후보가 페트로 포로셴코(53) 현 대통령을 크게 앞서고 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21일(키예프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대선 결선투표 출구조사, 젤렌스키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73.2%인 것으로 나타났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25.3%에 그쳤다. 개표가 25% 정도 진행된 가운데, 실제 득표율도 젤렌스키 후보 73%, 포로셴코 대통령 24%로 출구조사와 거의 비슷하게 집계되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압도적인 출구조사 결과로 사실상 승리를 확신한 젤렌스키 후보는 지지자들을 상대로 짤막하게 감사 연설을 했다. 그는 “결코 여러분을 실망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직 공식적으로 대통령은 아니지만, 우크라이나인으로서 모든 옛 소련 국가를 향해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우릴 보라.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외쳤다. 포로셴코 대통령도 패배를 시인했다.

유명 코미디언 출신인 젤렌스키는 2015년부터 방영된 인기 TV드라마 ‘인민의 봉사자’에서 주인공인 대통령 역을 맡아 ‘국민배우’가 됐다. 부패하고 무능한 기성 정치인들에 대한 국민의 염증 분위기를 타고 대선에 전격 출마했고, 1차 투표에서도 1위(30.2% 득표)를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당시 포로셴코 대통령의 득표율은 16.0%에 불과했다.

젤렌스키는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어 사용 지역인 동부 유대계 가정 출신이다. 그가 취임해도 포로셴코 정부의 친서방 노선에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방법론의 차이는 있다 해도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 지지 등 친서방 성향을 드러내 왔기 때문이다. 또, 러시아에 병합당한 크림반도 반환과 친러시아 분리주의자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지역 수복 등을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겠다는 입장도 내비쳐 왔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