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조대가 21일 새벽 서울 올림픽대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머스트비 차량에서 부상자를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인조 남성 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탑승한 승합차가 21일 오전 3시 40분쯤 서울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 지점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를 운전하던 머스트비 매니저 손모(36)씨가 크게 다쳐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승합차에 타고 있던 머스트비 멤버 4명과 소속사 관계자 1명은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멤버 3명은 사고가 나기 전 차에서 내려 사고를 피했다. 머스트비는 20일 오후 경남 경산시에서 공연을 마치고 서울에 있는 숙소로 복귀하던 길이었다.

7인조 신인 보이 그룹 머스트비. 인스타그램 캡처

경찰은 승합차에 설치된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한편, 머스트비 멤버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새벽시간 상대방이 없는 단독 사고라 과로나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머스트비는 지난 1월 싱글 ‘아이 원트 유(I want you)’로 데뷔한 신인 그룹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