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번 주 유럽과 북미 순방에 나선다. 중국도 대외 영향력 강화 행보를 가속화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로버트 뮬러 특검 보고서 전문 공개에 이어 납세 내역 공개 시한이 다가오면서 야당인 민주당의 공격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보기술(IT) 기업들의 1분기 실적 공개도 예정돼 있다. 5월 23일(현지시간)로 예정된 유럽연합(EU) 의회 선거도 열기를 더하고 있다.

앙헬 구리아(왼쪽) 경제개발협력기구 사무총장이 1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일본의 경제 성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ㆍ중국 대외 광폭 행보… 북러 정상회담 가능성도

아베 총리는 22일부터 8일 일정으로 유럽과 북미 지역을 도는 해외 순방에 나선다. 프랑스, 이탈리아, 슬로바키아, 벨기에, 미국, 캐나다 등 6개국을 순방할 예정이다. 6월 28, 29일 오사카 주요 20개국ㆍ지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의장국 대표로서 주요 국가 정상들과 의제를 사전 조율하고 공감대를 넓힌다는 명분이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중국이 일대일로에서 공을 들이고 있는 이탈리아와 안보 분야 등 폭넓은 분야에서 관계 강화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일본 정부는 밝혔다. 미국은 26, 27일 방문해 다음달 25~28일 국빈 방일 일정을 확정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미일 자유무역협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중국은 23일 인민해방군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인근 해역에서 국제 관함식을 연다. 한국에서는 권혁민 해군참모차장이 참석하고 북한에서도 김명식 인민군 해군사령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장성 간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25일부터 3일 동안 베이징에서는 일대일로 정상포럼이 개최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참석할 에정인데, 포럼 참석을 위해 베이징으로 이동하는 중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 확실시된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 통령이 18일 보스턴에서 열린 지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한 후 이동하고 있다. 보스턴=AP 연합뉴스
◇미국 ‘시민권 여부’ 인구조사, 위헌 인정될까

미국 민주당이 23일까지 재무부와 국세청에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 내역 공개를 요구한 가운데, 2020년 대선을 앞둔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23일 연방대법원은 2020년 인구센서스를 앞두고 ‘시민권 보유’ 여부에 대한 문항이 헌법에 위반되는지에 대해 결정할 예정이다. 미국은 1950년 이후 센서스에서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묻지 않았으나, 지난해 3월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새 센서스에서는 시민권 보유 문항을 넣기로 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은 인구 수를 줄여 하원 의석 수를 줄이고 민주당 지지자들의 투표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은 10년마다 실시하는 센서스 통해 파악한 주별 인구를 기준으로 각 주에 연방 하원의원과 대통령 선거인단 수를 할당한다. 시민권 조항이 삽입되면, 민주당 강세지역인 캘리포니아 등 불법이민자가 많은 곳의 인구비중이 낮아져 결과적으로 공화당에 유리한 쪽으로 연방하원과 대통령 선거인단 수 배정이 이뤄질 수 있다.

한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민주당)은 24일 2020년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76세로 고령인데다, 과거 여성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것이 부담 요소로 꼽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기에 8년간 부통령 직을 수행했고 델라웨어 주에서 36년 동안 상원의원을 지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