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동포간담회서 언급… 수도 타슈켄트에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
문 대통령을 ‘형님’이라 부른 우즈벡 대통령 “한인 동포 위해 최선 다할 것”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현지시간) 타슈켄트에서 개관 행사를 한 한국문화예술의 집에서 열린 재외국민 대표와 독립유공자 후손을 포함한 고려인 동포와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고려인 동포들을 만나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고려인은 1920년대 스탈린 치하 소련 연해주 등지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조선인 약 17만 명의 후손이다. 현재 우즈베키스탄에는 단일국가로는 가장 많은 18만 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타슈켄트에서 문을 연 ‘한국문화예술의 집’ 연회장에서 열린 고려인 동포 오찬간담회에서 “우즈베키스탄 국민으로 존경 받고 있는 18만 고려인 동포 여러분은 대한민국에도 큰 자랑”이라며 “그분들의 근면ㆍ성실이 자손에게 이어져 우즈베키스탄 정ㆍ재계, 문화예술계 등 곳곳에서 많은 고려인 후손들이 활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는 고려인 동포 4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수교를 맺은 지 30년도 되지 않은 양국이 세계가 부러워하는 형제국이 된 것은 고려인 동포 여러분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인섭ㆍ전일ㆍ한창걸ㆍ한성걸 선생을 거론하며 이들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인섭 선생의 아들 이 아나톨리 님은 존경받는 파일럿이 돼 우즈베키스탄 은성훈장을 받았고, 전일 선생의 외손녀인 신 이스크라 화백은 아시아의 피카소 고 신순남 화백의 며느리로 우즈베키스탄 공훈예술인”이라고 소개했다. 또 “한성걸 선생의 손자 한 블라디슬라브 님은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며 고려인들의 소식을 전하고 있고, 외손자인 정 알렉산드르 님은 IT 전문가로 우즈베키스탄 정보통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훈ㆍ포장을 받지 않았더라도 고려인 1세대는 모두 애국자이고 독립유공자”라며 “3ㆍ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을 만나게 되어 매우 뜻 깊다”고 전했다.

정부의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한국 기업 진출과 투자 확대에 최우선적 기회를 부여하고 국적이 없는 고려인 동포들의 국적 문제 해결도 약속했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박 빅토르 고려문화협회장은 건배사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들은 고향에서 수천㎞ 떨어진 곳에서 살고 있다”며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살고 있지만 저희는 항상 조국에서부터 고려인들에게 보여 주는 따뜻한 배려를 늘 느낄 수 있다”며 화답했다.

이날 행사에 함께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형님’이라고 부르며 극진한 예우를 이어갔다. 그는 “제 소중한 친구이며 형님인 문재인 대통령님과 존경하는 김정숙 여사께서 이 뜻깊은 자리를 빛내주시기 위해 함께해 주셔서 큰 영광”이라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1953년생인 문 대통령보다 네 살 적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국빈 방한한 당시 문 대통령에게 “한국에 와서 형님과 친구를 얻어서 매우 좋다”며 “아주 오래 안 것 같은 느낌”이라고 친근감을 표현한 바 있다. 그는 이날 개관한 한국문화예술의 집을 언급하며 “한인 동포들이 전통 풍습을 보존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필요한 환경이 조성된 만큼 우즈베키스탄은 앞으로도 한인 동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타슈켄트=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