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소방서 제공

20일 오전 11시37분쯤 경북 의성군 구천면의 한 벼육묘장 내에서 인화성 물질이 폭발해 근로자 A씨(41) 등 2명이 다쳤다. A씨 등은 전신 2도의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구급차 등 장비 5대와 구급 인력 12명을 투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빈 드럼통을 절단하는 과정에서 내부에 남아 있던 인화성 물질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