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전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했다는 진정한 징후를 요구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현 상황 파악부터 제대로 하라”는 취지로 비판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제1부상은 이날 볼턴 보좌관의 최근 인터뷰 발언과 관련한 조선중앙통신 측의 질문에 “우리는 볼턴 보좌관이 언제 한번 이성적인 발언을 하리라고 기대한 바는 없지만 그래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라면 두 수뇌분 사이에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해 어떤 취지의 대화가 오가는지 정도는 파악하고 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3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으로부터 무엇을 보길 원하는지에 관한 물음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징후(real indication)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 제1부상은 “지금 볼턴의 이 발언은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한 조미(북미) 수뇌분들의 의사에 대한 몰이해로부터 나온 것인지, 아니면 제 딴에 유머적인 감각을 살려서 말을 하느라 빗나갔는지, 어쨌든 내게는 매력이 없이 들리고 멍청해 보인다”고 했다. 이어 “볼턴의 이 답변에선 미국 사람들의 발언에서 일반적으로 느끼는 미국식 재치성도 논리성도 찾아보기 힘들다”면서 “경고하는데 앞으로 계속 그런 식으로 사리 분별 없이 말하면 당신네한테 좋은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