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우즈벡 정상, 석 달에 한 번씩 양국 경제협력 추진상황 직접 챙기기로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국제포럼궁전에서 문화공연 관람 후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손을 잡고 무대 인사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이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120억 달러 규모의 경제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양국 정상은 산업통상부장관을 중심으로 하는 경제공동위원회 워킹그룹을 만들어 석 달에 한 번씩 구체적인 추진상황을 보고 받기로 했다. 이번 순방을 계기로 경제ㆍ기술ㆍ의료 분야에서 협력을 이끌어 낸 만큼 양국 정상이 직접 실행 과정을 챙기며 성과를 내기로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3국 순방을 수행 중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타슈켄트 현지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산자부 장관 등이 중심이 된 경제공동위 워킹그룹을 만들어 석 달에 한 번씩 양국 주요 관심 사업의 추진현황 등을 직접 보고받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며 “이를 통해 양국은 주요 추진 사업의 사업성 검토, 실무협의를 통한 사업 내용 구체화 등을 논의해 협력프로젝트의 투자 가능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은 지난 19일 정상회담에서 “우리가 만날 때마다 10억 달러씩 교역규모가 늘어나는 걸 꿈꾸고 있다”며 에너지ㆍ인프라ㆍ교육ㆍ의료 등 다방면에서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하길 원했다고 주 보좌관이 전했다. 또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경제 기술 협력을 하고 싶은 첫 번째 국가로 단연 한국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플랜트ㆍ발전소ㆍ병원ㆍ교통ㆍ인프라ㆍ교육시설 등 120억 달러 수준의 프로젝트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특히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경제특구를 준비 중인데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모델로 삼고 싶다”고 밝혔다.

주 보좌관은 “이번 순방을 계기로 농기계ㆍ식물검역ㆍ합성섬유 등 전통산업, ICT(정보통신기술), 5G 등 첨단산업, 방위산업, 의료클러스터 협력, e-헬스 등 서비스산업에 이르기까지 전 산업에 걸쳐 다양한 의견들이 논의됐다”며 “특히 e-헬스와 관련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인하대 원격협진 시연을 거의 모든 우즈베키스탄 국민이 시청해 관심이 매우 커졌다’고 하면서 우즈베키스탄 의료시스템 표준을 한국 시스템에 맞추기를 희망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양해각서(MOU) 및 협정 7건과 정부 주도의 MOU 14개 등을 체결했다. 특히 이날 체결될 수출입은행-투자무역부 협력 프로그램에 따라 우리 기업들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2017년 국빈방한 계기에 체결한 5억 달러 한도의 대외경제협력기금 외에 수출금융 등 다양한 방식의 금융지원 수단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대해 주 보좌관은 “이번 체결을 계기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중점 추진 사업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됐으며, 이는 중앙아 지역에서 신북방 경제협력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타슈켄트=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