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워싱턴=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북핵 협상에서 빠지라는 북한 측의 최근 요구를 일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미일 양측의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안전보장협력위원회(일명 2+2회의)에 참석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협상 배제 요구와 관련 물러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내가 계속해서 협상팀을 책임질 것"( I'm still in charge of the team)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아무것도 바뀐 것이 없다. "우리는 협상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18일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하노이 수뇌회담의 교훈에 비춰봐도 일이 될 만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고는 하는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며 향후 북핵협상 판에서의 폼페이오 장관 배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전체 노력을 책임지고 있지만, 그것은 나의 팀일 것"이라고 자신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를 언급 "우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실현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미국 측 북핵 협상 팀이 당장 교체될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이 지난 2차례에 걸친 북미 정상회담은 물론 자신에 대해서도 비핵화 약속을 6번 했음을 재차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 결과를 달성할 진정한 기회를 여전히 갖고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 우리의 외교 팀이 계속 그러한 작업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