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강백호. KT위즈 제공.

KT가 주중 3연전 승리로 기세가 오른 롯데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롯데 원정 경기에서 1-5의 열세를 뒤집고 6-5로 승리했다. 최하위 KT는 2연승을 거두며 9승 15패를 기록했다. 반면 롯데는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KT는 최근 좋았던 좌완 선발 금민철이 제구 난조로 1⅓이닝 2피안타 5볼넷 5실점(3자책) 하며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왔다. 하지만 조근종(2⅔이닝), 전유수(1이닝), 주권(3이닝) 등 불펜진이 효과적으로 이어던지며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9회말에는 마무리 김재윤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6세이브(1승)째를 수확했다.

초반은 롯데의 기세가 날카로웠다. 1회초 선발 제이크 톰슨의 폭투로 1점을 내줬지만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단 1개의 안타와 볼넷 4개, 상대 실책 2개를 묶어 5점을 뽑아내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롯데는 달아나는 점수를 뽑지 못하며 KT에 추격을 허용했다.

KT는 3회 또다시 톰슨의 폭투로 1점을 만회했고, 6회에는 강백호의 2루타를 시작으로 연속 4안타를 집중, 단숨에 5-5를 만들었다. 이어 9회초 2사 1, 3루에서 강백호가 중전 결승 적시타를 쳐내면서 전세를 뒤집었다. 롯데는 9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도루에 실패하면서 추격 의지를 잃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