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각) 타슈켄트 아리랑 요양원을 방문하여 고려인 어르신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고려인 1세대 독거 어르신들을 찾아 경의를 표했다. 김 여사는 이들에게 “대한민국이 많이 컸고 (이제는 다른 나라에게)무엇을 도와주고 함께 클 것인가를 많이 이야기 한다”며 “그 밑바탕에는 어머니들의 노고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부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함께 수도 타슈켄트 외곽에 위치한 아리랑 요양원을 방문해 입소 어르신들을 만났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아리랑 요양원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의 합의로 고려인 1세대 독거 어르신을 위해 만든 요양원으로, 2006년 우즈베키스탄측이 건물을 무상증여하고 재외동포재단이 개보수를 지원해 2010년 3월 개원했다.

김 여사는 요양원 2층에 거실에서 1세대 고려인 어르신들을 만나 그들의 삶에 경의를 표했다. 김 여사는 “고려인은 나라 없이 와서 노력해 부자도 되고 소비에트 시절 ‘노력영웅’도 된 훌륭한 분들”이라며 “여기 올 때 마음이 복잡했다. 나라를 잃은 마음으로 왔을 텐데 마음이 아팠다. 고생하셨다고 들었고, 한국 국민으로서 우즈벡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고려인은 1920년대 스탈린 치하 소련 연해주 등지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조선인 약 17만명의 후손이다. 현재 우즈베키스탄에는 단일국가로는 가장 많은 18만 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다. 그러자 조 조야(85) 할머니는 “배를 곯아 젖이 안 나올 때 우즈베키스탄 여자들이 아기한테 젖을 먹여줘 우리가 살았다”며 “우즈베키스탄 사람들은 손님을 귀하게 안다”고 말했다. 허 이오시프(85) 할아버지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아니었으면 살 수가 없었다”며 “우즈베키스탄에도 감사하지만 나이 들어 좋은 요양원에 살 수 있게 도와준 역사적 고향 한국에도 감사하다”고 했다.

한 부대변인은 “김 여사가 요양원 방문을 결정한 뒤 우즈베키스탄 측은 요양원 인근 도로포장과 화단 조성에 도움을 주고 각종 가구를 선물하는 등 아낌없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고려인 어르신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즈벡) 영부인이 여기 방문한 게 처음”이라며 “도로도 내주시고, 꽃도 해주시고, 40인승 버스도 해주시면서 사시는 것도 살펴주시겠다고 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타슈켄트=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