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헌법재판관 임명식에 참석한 이미선(왼쪽), 문형배(오른쪽) 재판관. 이한호 기자

이미선, 문형배 헌법재판관의 취임식 19일 오후 3시 헌법재판소 대강당에서 열렸다.

주식투자 논란 속에 취임식에 참석한 이미선 재판관은 “국민과 헌재에 진 빚을 갚겠다”며 취임 소감을 밝혔다.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의 기본권이 다수의 그늘에 가려 외면당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이 재판관은 "정치적, 이념적 갈등이 첨예한 분야에서 중립성과 균형감을 잃지 않고 오로지 헌법에 따라 재판함으로써 헌법질서를 수호하겠다"며 재판관으로서 중요시할 가치를 밝히기도 했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 40분 전자결재를 통해 두 후보의 임명을 재가했다.

야당은 이 재판관의 임명에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날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법연구회와 민변 등 철저한 코드 사슬로 엮여있는 이 후보자 임명은 좌파 독재의 마지막 키”라며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다음날(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장외집회를 예고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