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9주년 4.19혁명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한 유가족이 술과 과일을 차려 놓고 묘비 앞에 앉아 있다. 홍인기 기자

18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이동수씨가 4·19 당시 을지로에서 총을 맞고 숨진 조카 이기태씨의 묘비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이현규씨가 남편 김세중씨의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