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연합뉴스

지난해 9ㆍ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거래 절벽이 장기화되고 투자 수요가 줄어들면서 매매 가격이 2억원 이상 급락한 서울 재건축 단지들이 속출하고 있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9ㆍ13 대책 이후 1.36%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락세를 주도한 곳은 강동구(-4.37%), 강남구(-3.03%), 송파구(-1.96%) 등 강남권이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0.98%) 재건축 아파트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개별 재건축 단지로 보면, 서울 강남권 재건축을 대표하는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 84㎡은 지난해 나온 9ㆍ13 대책 직후보다 2억500만~2억5,000만원(10~14%)정도 가격이 떨어졌다. 같은 기간 개포주공6단지 전용 53㎡는 2억5,500만원(17%) 내렸다.

이 밖에도 강남구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차(5~6%),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5%),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8~9%), 경기 과천시 주공5ㆍ8단지(8%) 등도 매매가격이 1억원 이상 빠졌다. 거주보다 투자 목적 성격이 강한 주요 재건축아파트들이 거래 절벽 현상의 장기화와 마이너스 변동률이 누적되면서 1억~2억원 가량 매매가가 급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책과 경기변동에 민감한 재건축 아파트와 달리 일반아파트는 가격 방어가 잘 되는 분위기다. 다만 거래 절벽의 장기화로 급매물은 앞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작년 매매가격이 크게 뛰었던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와 통합 재건축 이슈가 있었던 영등포구 여의도동, 용산구 한강로3가 및 용산동 일대에 위치한 2000년 이후 입주한 일반아파트도 9ㆍ13 대책 이후 중대형을 중심으로 1억 이상 하락하고 있다.

김은진 부동산114 팀장은 “아직은 몇몇 단지 중심의 국지적인 현상이긴 하지만, 거래 절벽 현상이 장기화하면 현재 이어지고 있는 매도자와 매수자간 버티기 국면이 조금씩 금이 가며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