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이 올해 하반기부터 금융과 통신이 융합한 알뜰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금융위원회가 KB국민은행의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 기반 금융ㆍ통신 융합 서비스 등 9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데 따른 것이다. KB국민은행은 별정통신사업자 신청 등 절차를 거쳐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서비스가 출시되면 KB국민은행 거래 고객들은 지점에서 계좌를 개설하듯이 금융이 연계된 알뜰폰 등 이동통신서비스에 곧바로 가입할 수 있다. ‘KB국민 요금제’를 통해 KB금융 계열사와 거래 실적에 따라 통신요금도 할인 받을 수 있다.

기존 알뜰폰은 이동통신사 휴대폰과 통화 품질은 같지만 매장과 고객센터가 많지 않고 멤버십 혜택이 부족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KB국민은행은 영업망과 고객상담센터, KB스타 클럽과 연계한 서비스 등으로 이러한 한계를 보완하고, 계열사 거래 실적과 연계해 통신요금을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KB국민은행은 고객의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금융상품과 연계한 ‘키즈폰’, 환전과 연계한 로밍요금 할인 상품, 나라사랑카드와 연계한 군인 전용 요금제, 법인카드 실적과 연계한 법인폰 활성화 등도 준비 중이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