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챔스 8강 2차전 전반 10분 만에 2골 “미친 듯 치열”
챔스 통산 12골, 亞선수 역대최다… 경고 누적 4강 1차전 결장
토트넘의 손흥민이 18일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득점한 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전반 7분과 10분 연속골을 뽑아낸 손흥민은 4강에서 네덜란드 전통 명가 아약스를 상대하게 되지만 경고누적으로 1차전엔 나서지 못한다. 맨체스터=AP연합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별들의 전쟁’으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소속팀을 4강으로 이끌며 ‘챔피언스리그 사나이’로 거듭났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아시아 선수로 우뚝 선 손흥민은 이제 토트넘의 사상 첫 우승이란 또 다른 발자취를 남기기 위한 도전에 나선다.

손흥민이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몰아넣은 두 골은 토트넘과 자신은 물론 아시아 축구에도 의미 있는 선물이 됐다. 토트넘은 이날 난타전 끝에 3-4로 졌지만 1ㆍ2차전 합산 4-4를 기록,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맨시티를 제치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이 치른 8강 두 경기는 사실상 손흥민 잔치였다. 지난 10일 새 홈구장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 개장 이후 처음 열리는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역사적인 선제 결승골을 넣은 그는 원정 2차전에서도 팀이 넣은 3골 가운데 두 골을 홀로 넣었다. 팀이 8강 두 경기서 넣은 4골 가운데 3골을 혼자 넣은 셈이다. 특히 전반 11분까지 양팀이 무려 4골을 쏟아낸 난타전이 된 2차전에서 터뜨린 두 골은 강렬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24ㆍ잉글랜드)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듯 했으나 일찌감치 터진 손흥민의 두 골로 숨을 돌렸고 이에 힘입어 4강 티켓을 품에 안았다. 팀의 핵심 공격자원인 해리 케인(26ㆍ잉글랜드)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면서 토트넘의 해결사로 자신의 임무를 100% 이상 수행했다. 토트넘이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것은 1961~2시즌 유러피언컵(챔피언스리그 전신) 이후 57년만이고, 챔피언스리그가 지금의 형태로 시작된 1992~93 시즌 이후 처음이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3분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누적으로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1차전에 뛰지 못한다. 하지만 2차전에는 나갈 수 있어 박지성 이영표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를 밟게 됐다. 박지성이 2010~11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영국) 소속으로 4강에 오른 이후 8년 만이다. 당시 맨유는 4강에서 샬케04(독일)를 누르고 결승에 갔지만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앞서 박지성은 이영표와 함께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 소속으로 거스 히딩크 감독 지휘 아래 2004~05시즌 4강에 올라 자신들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골을 기록하며 기존 11골이던 막심 샤츠키흐(41ㆍ우즈베키스탄)의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을 넘어섰다. 또 시즌 19ㆍ20호골을 기록하면서 2016~17시즌 기록한 자신의 시즌개인 통산 최다골(21골)에도 1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 유럽무대 통산 116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를 호령했던 ‘레전드’ 차범근의 121골을 넘어서는 것도 머지 않았다.

손흥민은 경기 후 “힘든 경기였지만, 그만큼 미친 듯 치열했던 경기였다”며 강렬한 소감을 남겼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믿을 수 없는 경기였다”며 감격을 전하면서 “손흥민이 있어 아주 아주 행복하다”고 했다.

토트넘의 4강 상대는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꺾고 4강에 선착한 네덜란드 전통 명가 아약스다. 토트넘은 다음달 1일 오전 홈경기와 8일 원정경기를 이기면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FC바르셀로나-리버풀(잉글랜드) 승자와 맞붙는다. 아직까지 빅이어(Big Earsㆍ챔피언스리그 우승트로피) 우승컵을 단 한번도 들지 못한 토트넘에겐 절호의 우승 기회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