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탬파베이)이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홈경기에서 3회말 시즌 1호 홈런을 친 후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AP 연합뉴스

최지만(28ㆍ탬파베이)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포함해 4번이나 출루에 성공하며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지만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볼티모어와 홈경기에 3번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3득점 2볼넷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4출루 경기는 시즌 두 번째이자 개인 통산 세 번째다. 시즌 타율도 종전 0.269에서 0.293(58타수 17안타)으로 끌어 올렸다.

최지만은 1회말 1사 후 첫 타석에서 중전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했다. 그리고 3-0으로 앞선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기다렸던 한 방이 터졌다. 선두타자로 나가 볼티모어 선발 데이비드 헤스의 3구째 90.8마일(약 146㎞) 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월 솔로홈런을 쏘아 올린 것. 16경기 만에 나온 최지만의 시즌 첫 홈런이다. 이후 두 타석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활약을 앞세워 8-1로 승리하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14승4패)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추신수(37ㆍ텍사스)도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파크에서 치른 LA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특히 2-2로 맞선 5회말 1사 2ㆍ3루 세 번째 타석에서 역전 싹쓸이 3루타를 터뜨려 5-4 승리에 앞장섰다. 시즌 두 번째 3루타를 쳐내며 3경기 연속 장타를 이어간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327에서 0.345(55타수 19안타)로 끌어올렸다.

한편 류현진(32ㆍLA 다저스)의 복귀전은 시카고 컵스와 원정 3연전으로 가닥이 잡혔다. 다저스 구단에 따르면 19일부터 밀워키와 4연전 선발투수는 훌리오 유리아스-로스 스트리플링-클레이튼 커쇼-마에다 겐타로 이어진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24일 또는 2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리는 컵스전에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

지난 10일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은 날짜상으로는 20일부터 출전이 가능하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휴식을 조금 더 주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이 만약 24일 컵스전에 등판하면 29일 피츠버그와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다시 나설 수 있다. 동갑내기 강정호(32ㆍ피츠버그)와 맞대결 성사 여부도 관심사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