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뉴욕주립대 주최로 17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글로벌캠퍼스 일대에서 열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자선달리기 행사 참가자들이 출발에 앞서 파이팅 포즈를 하고 있다. 한국뉴욕주립대 제공

한국뉴욕주립대학교는 17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외국대학 공동캠퍼스인 인천글로벌캠퍼스 일대에서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한 자선달리기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이날 행사에는 김춘호 총장과 학생, 교수, 루게릭병 전문병원 건립 활동을 추진 중인 승일희망재단 공동대표인 가수 션, 인천글로벌캠퍼스 심균택 사무총장 등 2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한국뉴욕주립대 정문에서 출발해 포스코 글로벌 R&D 센터를 지나 인천글로벌캠퍼스를 한 바퀴 도는 4㎞ 구간을 달렸다. 한국뉴욕주립대는 이날 교수와 교직원 참가자들이 낸 참가비와 교내 모금액,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과 KB인베스트먼트 등이 낸 후원금 등 389여만원을 승일희망재단에 전달했다.

가수 션은 “학생들과 함께 달리며 나눔을 실천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학생은 물론 지역사회가 나눔에 더욱 참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김춘호(오른쪽) 한국뉴욕주립대 총장이 17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글로벌캠퍼스 일대에서 열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자선달리기 행사가 끝난 뒤 승일희망재단 공동대표인 가수 션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뉴욕주립대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