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과 소변 국과수에 정밀분석 의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소재 박 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33)씨가 간이 마약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박씨의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박씨를 17일 오전 10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오전 박씨로부터 임의로 제출받은 모발과 소변에 대한 간이 마약검사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20분까지 박씨의 경기 하남시 자택과 신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대략 3주 정도 걸린다.

가수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우한 기자

박 씨는 마약 투약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강남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A씨가 마약을 권유해 투약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당시 황씨는 A씨가 바로 박씨라고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박씨가 올해 초까지 황씨의 강남 집에 드나들던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황씨로부터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도 받아낸 상태다. 여기에 박씨의 휴대폰 수사를 통해 황씨가 마약을 했다는 날짜와 동선이 대부분 일치한 부분까지 확인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을 분석, 17일 오전 10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박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박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 “마약을 절대 하지 않았다. 억울하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