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3차회담 시한 연말 제시에 “빨리 가고 싶지도, 필요도 없다”
무리한 협상보다 추가 도발 억제… 내년 대선까지 현상유지 원하는 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열린 경제 및 세금개혁 라운드테이블 토론에 참석하고 있다. 번스빌=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한으로 ‘연말’을 언급했던 데 대해 “빨리 갈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북한이 내놓은 시간표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언급하며 후속 정상회담에 대한 관심도 애써 드러냈으나 오히려 ‘빅 딜’(북핵 일괄타결) 수준의 비핵화 조치가 없으면 다음 회담도 없다는 완고한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번즈빌에서 열린 경제ㆍ조세 개혁 라운드 테이블 회의에 참석해 “김정은과는 좋은 관계다. 그는 최근 추가 대화를 기대한다고 했고, 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지난 12일 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방점은 ‘대화’보다는 북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빅 딜’에 찍혔다. 특히 김 위원장이 제시한 ‘연말’ 시간표에 대해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 빨리 갈 필요도 없다”며 “완벽하게 돌아가고 있고 우리는 좋은 관계”라고 했다. 또 “(대북) 제재는 그대로다”라고도 덧붙였다.

북미 정상 간 후속 회담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비핵화 거래에 대한 북한의 입장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또 김 위원장이 제시한 연말 시간표에 끌려 다닐 필요가 없다는 일종의 정치적 자신감을 과시한 측면도 엿보인다는 평가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도 같은 날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를 방문,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김 위원장)는 연말까지 이뤄내길 원한다고 했지만 나는 좀 더 빨리 이뤄지는 걸 보면 좋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빅 딜’에 응할 준비만 됐다면, 언제든 후속회담이 가능하다는 애기다. ‘연말’ 시간표를 제시한 김 위원장을 오히려 재촉하며 압박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선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의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뒤 미 행정부 내에 ‘현상만 유지하자’는 기류가 강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 비핵화를 담보하기 어려운 무리한 협상 보다는 북한의 추가 핵 도발을 억제시킬 정도의 대화 동력만 살려두는 게 내년 대선 정국에 유리하게 적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서도 이 같은 기류가 짙게 반영돼 있다는 평가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