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기술품질원이 발간한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 국방기술품질원 제공

한국 국방과학기술 수준이 세계 9위로 미국의 80%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이 발간한 ‘2018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에 따르면 한국 국방과학기술 수준은 주요 16개국 중 이탈리아와 함께 공동 9위로, 2015년 순위와 동일했다. K9 자주포 성능 개량, 155㎜ 사거리 연장탄 개발, 지대공 유도무기 개발 등 화력 분야 기술 수준이 두드러졌고, 지휘통제와 레이더, 수중 감시 등 무기체계에서도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조사에서 1위는 미국이었고, 프랑스와 러시아가 공동 2위, 독일, 영국, 중국, 일본, 이스라엘 순이었다. 신무기 개발로 미국의 기술 수준이 상승했고, 이에 따라 대부분 국가의 상대적 기술 수준은 하락하거나 현상 유지에 머물렀다. 다만, 최신 잠수함과 6세대 전투기, 극초음속 유도탄 개발 등을 이뤄낸 중국이 주요국 중 유일하게 상대적 기술 수준이 상승한 나라로 분석됐다.

기품원은 3년마다 세계 주요국의 국방과학기술 수준을 평가하는 국방과학기술수준 평가서를 발간하고 합동참모본부와 육ㆍ해ㆍ공군 등에 배포하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