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미 당시 결례 논란… 우리 요청 수용해 교체하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미 의장대가 들고 있는 태극기의 하단이 색이 바랜 듯 보이는 옅은 청색이다. 워싱턴=뉴스1

색이 바랜 듯 보여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 방미 당시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던 의장대 태극기를 미국 측이 앞으로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문 대통령 환영 의전에 사용된 미 의장대 태극기가 우리 국기 규정과 다소 다르다는 사실을 현장에서 확인한 뒤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미국 국무부 측에 알려줬다”며 “미측은 우리 요청을 수용해 해당 태극기를 교체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4ㆍ11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을 당시 문 대통령을 환영했던 미 의장대가 태극 문양 하단 청색 부분의 색깔이 옅어 하늘색으로 보이는 태극기를 들고 서 있는 바람에 결례 아니냐는 논란이 국내에서 빚어졌다. 태극기 색은 국기법 시행령 제8조에 명확히 규정돼 있다.

미 의장대가 의전에 쓰는 태극기는 때에 따라 바뀌었다. 2016년 3월 박근혜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했을 당시에도 미 의장대는 이번에 논란이 된 것과 같은 태극기를 들고 도열했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방미 때에는 태극 문양 하단이 짙은 청색인 태극기를 들고 도열했다. 청와대 측은 “미 의장대가 두 가지 버전의 태극기를 보관해두고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