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노동자상) 철거는 친일이다!”

전공노 부산본부 조합원 등 부산시청 항의집회
15일 오전 노동자상 철거에 항의하는 전공노 조합원 등이 부산시청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시청 공무원들과 충돌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철거에 반발한 공무원노조 조합원 등이 15일 부산시청 청사에서 항의 집회를 벌였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 조합원과 적폐청산ㆍ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회원 등 100여 명은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의 출근을 막기 위해 모였다가 실패한 후 시 청사 앞에서 노동자상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노동자상) 철거는 친일이다", "철거 책임자 처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시청 직원들과 충돌했지만 큰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오 시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로 올라가려다 경찰에 저지 당해 청사 1층 로비에서 노동자상 철거 책임자 처벌과 시장 사죄 등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집회참가자 중 10여 명은 시장실이 있는 청사 7층까지 올라가 '부산시장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하다가 끌려 내려오기도 했다.

집회참가자들은 이날 오전 7시30분에 예정된 간부회의 시간에 출근할 것으로 예상된 오 시장을 막기 위해 청사 주차장 출입구 3곳 등에 노조원을 배치해 감시했다. 하지만 오 시장은 예상보다 빠른 오전 7시쯤 수영구 관사에서 관용차로 출발한 뒤 시청 부근에서 다른 차로 바꿔 타고 청사로 들어와 집무실로 간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12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기습적으로 행정대집행에 나서 철거했다.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다 못해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된 상태였다. 시는 철거한 노동자상을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