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보전 위해 사퇴 거부? 나에 대한 모욕” 
 바른정당 출신 정병국에 혁신위 요청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직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손학규(왼쪽) 대표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4ㆍ3 보선 참패로 사퇴 압박을 받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추석 때까지 당의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할 경우 사퇴할 것”이라며 배수진을 쳤다. 대표 사퇴를 촉구하며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 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자리 보전 때문에 물러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 “손학규에 대한 모욕”이라며 발끈하며 바른정당 출신 5선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장직을 요청할 의지도 내비쳤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 3인이 불참한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난 한 주간 바른미래당이 아주 어수선했는데,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송구스럽기 그지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손 대표는 “선거 참패 책임을 인정한다. 당의 정체성 논란도 인정한다. 내년 총선 이대로 치를 수 있냐, 의구심 있는 것도 인정한다”며 “그 비판을 모두 받아들인다”고 했다.

손 대표는 “그러나 제가 자리 보전을 위해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는 비판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그건 손학규를 모르고 하는 말이고, 손학규에 대한 모욕이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대표를 그만두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 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는 것뿐”이라며 “당 밖에서 바른미래당을 해체 시키기 위해 이쪽 저쪽에서 당을 흔들고 있는 상황에서 제가 무책임하게 사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오늘로 내년 총선이 1년밖에 남지 않았다. 바른미래당이 무엇과 싸우려 하는지, 누구를 대변하려 하는지, 어떤 정치를 하려는지 구체적으로 내놔야 한다”고 언급하며 “이 일을 정병국 의원에게 부탁한다. 혁신위원회건, 제2창당 위원회건 이름은 뭘 써도 좋으니 당의 노선과 정체성을 정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추석 때까지는 제3지대의 그림이 그려질 것”이라며 “그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 중인 하태경ㆍ권은희ㆍ이준석 최고위원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그는 “일부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를 의도적으로 무산시켜서 당무를 방해하는 행동, 당과 당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발언을 하는 행위 등을 당 대표로서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며 “이를 해당행위로 간주하고 응분의 책임 물을 것을 단호히 경고한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