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시니어 합창단.. 국내외 왕성한 활동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남자의 자격 청춘합창단'이 지난 2월말 서울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주민 음악회에서 합창을 하고 있다. 청춘합창단 제공

우리나라의 대표적 시니어 합창단인 ‘남자의 자격 청춘합창단’(단장 권대욱)이 3ㆍ1절 100주년 기념 한미 합창축제 연주단체로 초청돼 다음 달 6일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 선다.

청춘합창단은 카네기홀 메인 무대인 2,804석의 아이작 스턴 오디토리엄에서 우리나라 대표 민요인 ‘아리랑’ ‘밀양아리랑’ ‘새야새야 파랑새야’ 등을, 미국 측 합창단과의 합동무대에서는 ‘한국 환상곡(Korea Fantasy)’을 부른다.

KBS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뒤 민간합창단으로 재결성된 청춘합창단은 2015년 유엔(UN) 본부 초청 연주회를 비롯해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제 합창페스티벌‘,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위문연주 등에 참석하는 등 국내외에서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다.

권대욱 단장은 15일 “세계적인 권위와 명성을 가진 콘서트홀에서 억압된 시대를 떨쳐내고 희망과 통일을 우리 세대가 노래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