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는 다양한 크로스오버 차량들이 그 모습을 공개한다.

참가 브랜드의 빈약함, 그리고 볼거리가 없다는 비평이 있었지만 2019 서울 모터쇼는 62만 여명이 넘는 관람객과 함께 하며 그 막을 내리게 되었다. 모터쇼 회의론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또 다른 쪽에서는 ‘모터쇼의 비전을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 또한 이어지고 있다.

이러는 사이 자동차 마니아들은 ‘서울 모터쇼’ 이후의 글로벌 모터쇼로 그 시선을 옮기고 있다. 바로 4월 중순 미국 뉴욕과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지는 뉴욕 모터쇼와 상하이 모터쇼가 그 관심의 대상이다.

멀리 북미의 뉴욕 모터쇼도 글로벌 모터쇼로 인정받고 있지만 사실 시장의 크기 만큼이나 모터쇼의 크기도 세계 최대 규모인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될 EV(전기차)차량들에 대해서 알아봤다.

BMW X3 M & BMW X4 M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한 BMW는 최근 공개된 고성능 크로스오버, 'X3 M'과 'X4 M'을 동시에 선보인다.

지난 2월 BMW가 공개한 BMW X3 M과 BMW X4 M은 이번의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대중에게 그 모습을 최초로 공개하는 것으로 BMW에게 중국의 비중을 확인할 수 있다.

BMW X3 M과 X4 M은 BMW에서 새롭게 개발한 파워트레인과 더욱 다이내믹한 감성을 집약한 효소들을 곳곳에 적용해 고성능 크로스오버 시장에서 단 번에 시선을 끌 준비를 마쳤다.

보닛 아래 자리한 직렬 6기통 2.0L 트윈터보 엔진은 7,200RPM까지 회전하며 최고 출력 480마력을 발휘하고 8단 M 스텝트로닉 자동 변속기, xDrive 등을 적용해 네바퀴로 출력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BMW X3 M과 X4 M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2초만에 가속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250km/h에 이른다.

이외에도 M 서보트로닉 및 가변 기어 비를 적용한 스티어링 조향 시스템은 물론 M 서스펜션, M 브레이크 시스템 등으로 우수한 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실내 공간은 고성능 모델의 정체성을 강조하는 카본 파이버 패널 등을 곳곳에 더해 강렬한 정체성과 함께 뛰어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크로스오버 고유의 넉넉한 공간 활용성을 더해 그 만족감을 더욱 높인다.

메르세데스-벤츠 GLB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참여한 메르세데스-벤츠 또한 새로운 크로스오버를 선보인다.

지난 2016년 공개된 GLB 프로토타입을 기반으로 한 컴팩트 크로스오버로 더욱 단단하면서도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세그먼트 구분은 GLB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GLA와 GLC의 경계에 있을 것이지만 두텁고, 강인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만큼 GLC에 비견될 것 수준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GLB에 대한 구체적인 디자인이나 파워트레인 등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으나 실내 공간에 대한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는 계기판과 센터페시아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하나로 묶어낸 거대한 디스플레이 패널이 자리하며 원형의 에어밴트를 적용해 다부진 이미지를 연출했다.

아우디 Q2 L e-tron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주목 받는 브랜드는 역시 아우디다. 근래 아우디는 중화권을 무대로 다양한 모터스포츠 활동은 물론이고 중국 전용의 모델을 적극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되는 Q2 L e-tron 역시 이러한 중국 시장을 위한 활동 중 하나다. 컴팩트 SUV Q2를 중국 시장을 위해 휠베이스를 늘려 실내 공간의 여유를 더했다.

구동 시스템은 기존의 최고 출력 100kW급 전기 모터를 장착할 것으로 알려졌고, 주행 거리 및 배터리의 크기 및 관련된 기술 사양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전체적인 구성에 있어 폭스바겐 e-골프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