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테크노밸리 전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판교테크노밸리 내 중소·중견기업 근로자들 중 타 지역에 거주하다 경기도로 이사올 경우 최대 3,000만원의 임대보증금이 지원된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판교테크노밸리 내 중소·중견기업에 근무하는 20·30대 근로자를 대상으로 최대 3,000만원의 주거시설 임대보증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판교테크노밸리 내 근무하는 젊은 근로자들이 좋은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총 예산으로 9억 원을 편성했으며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임대보증금은 2년간 무이자 지원하고, 협약 만기 시 경기도로 반환하면 된다. 이행보증보험증권 수수료도 전액 지원하기 때문에 개인이 부담하는 비용은 없다.

신청자격은 판교테크노밸리에 근무하는 중소·중견기업에 재직 중인 만 39세 이하 근로자로 경기도 지역 주거 예정자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방법은 판교테크노밸리 홈페이지(http://pangyotechnovalley.org)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은 뒤 작성, 서류를 경과원 클러스터혁신본부 판교클러스터팀으로 방문 또는 우편 제출하면 된다.

임대보증금 지원사업 관련 기타 궁금한 사항은 경과원 판교클러스터팀(031-776-4817)으로 문의하면 된다.

지원자 선정은 기업신용도 및 개인 출퇴근 통근거리 등을 기준으로 서류심사 평가를 통해 선발한다.

김평원 도 과학기술과장은 “판교테크노밸리 근로자 임대보증금 지원사업을 통해 젊은 근로자들이 주거안정과 출·퇴근 시간이 절약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안정된 조건에서 기업 및 지역발전에 더 크게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