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사이언스챌린지’ 수상자들이 특별지원 프로그램으로 해외탐방에 나섰다.

“우리가 어떤 일을 감히 하지 못하는 것은 그 일이 너무 어렵기 때문이 아니라 어렵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그 일을 시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많은 학생들이 한화사이언스챌린지를 통해 큰 결실 맺는 삶을 가꾸기 바랍니다.”

‘한화사이언스챌린지(Science Challenge) 2019’ 개최에 포항공과대학교 김도연 총장이 로마 시대 철학자 세네카의 명언을 인용해 보내온 축사이다.

한화그룹이 미래의 과학 꿈나무 육성과 창의적 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9’를 개최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고등학생들은 4월 14일까지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한화사이언스챌린지는 과학을 통해 인류의 삶에 기여하겠다는 비전으로 청소년들이 과학탐구 정신을 발현하는 경연의 장이자 미래의 노벨상에 도전하는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청소년 과학영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매년 1000명이 넘는 과학 영재들이 참여하는 한화사이언스챌린지는 대상 4,000만원 등 총 2억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또한, 본선 진출자에 대해서는 한화그룹 입사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면서 국내 최고의 과학경진대회로 자리잡았다.

특히, 한화사이언스챌린지는 시행 첫해부터 ‘인류의 보다 나은 미래에 기여할 수 있는 ‘Saving the earth’를 주제로 에너지(태양광 등), 바이오(질병, 식량 등), 기후변화, 물과 관련된 분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논리성, 실용성 등에 심사 포인트를 두고 있다.

‘한화사이언스챌린지’는 2명의 고교생과 1명의 지도교사가 한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학교당 출전 팀수는 제한하지 않으며 타 학교 학생과 연합 출전도 가능하다.

대회 주제에 맞춘 팀별 연구계획서를 한화사이언스챌린지 홈페이지에 접수하면 5월 3일 1차 심사결과가 발표된다. 1차 심사를 통과한 100 팀을 대상으로 6월 1일 대전에 위치한 한화케미칼 중앙연구소에서 2차 예선을 진행한다. 2차 예선은 구술면접으로 진행되며, 요약 발표 및 질의응답으로 진행된다. 2차 예선을 거쳐 최종 20개 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본선은 경기도 가평의 한화 인재경영원에서 8월 20일부터 8월 21일까지 1박2일간 치러진다.

한화사이언스챌린지의 본선 수상자에 대한 상금 규모는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대상 1팀에게는 4,000만원, 금상 2개팀에는 팀당 2,000만원, 은상 2개팀에는 팀당 1,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또한, 은상 이상 수상팀 전원에게는 해외 유수의 과학기관과 공과대학을 방문하고 한화그룹의 글로벌 사업장을 견학하는 특별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도 준다. 동상 수상자와 본선 진출팀 지도교사와 소속 학교에게도 상금이 지급된다.

국내 최대 규모 과학경시대회에 걸맞게 학생들의 관심도 매년 뜨겁다. 매년 평균 600~ 700개 팀이 한화사이언스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8년간 5,355개 팀, 1만 2,000여 명(11,375명)의 과학 영재들이 참여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