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로 추가 지정 예고된 조선왕조실록 정족산사고본(성종실록/밀랍본). 문화재청 제공

‘조선왕조실록’ 96책이 추가로 국보가 된다. 1973년 조선왕조실록을 국보로 지정할 때 누락되거나 이후에 환수된 것이다.

문화재청은 전북 무주 적상산사고에 보관돼 있던 조선왕조실록 전상산사고본 4책과 오대산사고본 1책, 정족산사고본의 누락본 7책, 봉모당본 6책, 낙질 및 산엽본 78책 등 96책을 국보로 지정 예고한다고 26일 밝혔다.

조선왕조실록은 태조부터 철종 때까지 472년 간(1392~1863)의 조선 역사를 정리한 책이다. 그간 전해진 조선왕조실록은 2,124책으로, 1973년 12월 국보 제151호가 됐다. 국제적으로도 가치를 인정 받아 1997년에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이번 96책의 존재는 조선왕조실록 책수가 정확하지 않다는 지적이 2016년 나온 이후 문화재청이 조사에 착수하면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국보 제151-1호인 ‘조선왕조실록 정족산사고본’의 일부가 1973년 국보로 지정될 때부터 누락됐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국보로 추가 지정 예고된 조선왕조실록 봉모당본(활자본). 문화재청 제공

조사 결과, 누락된 책들은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85책)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9책), 국립중앙박물관(1책), 국립고궁박물관(1책)에 흩어져 소장돼 있었다. 특히 한국전쟁 때 북한군이 북으로 반출했다고 전해진 적상산사고본 실록(4책)이 국립중앙박물관(1책)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3책)에 나뉘어 보관되어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실록 96책을 국보로 추가 지정하는 과정에서 국보 번호를 조정한다. 제151-1∼3호는 그대로 유지하고 제151-4호는 적상산사고본, 제151-5호는 봉모당본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현재 제151-4호인 산엽본은 제151-6호가 된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