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의원, 원내대책회의서 작심비판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선거운동 첫 일요일인 지난 24일 손학규(오른쪽) 바른미래당 대표가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상남장을 찾아 이재환(오른쪽 두번째)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도자 의원, 김삼화 의원, 이 후보, 손 대표. 창원=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경남 창원성산 지역구 보궐선거 지원유세를 위해 창원에서 지내고 있는 손학규 당 대표를 두고 “창원 숙식하는 것도 제가 보면 찌질하다”고 말해 당내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임재훈 의원은 “해당 행위이자 인신공격적 망언”이라 공개 비판하며 이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임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한 인터넷 방송에서 손 대표를 언급한 이 의원을 작심 비판했다. 임 의원은 이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공개석상에서 이런 발언하는 것을 고민했는데 당과 지도부가 특정 의원에 의해 일방적으로 오도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운을 떼며 이 의원이 지난 20일 보수성향 인터넷 방송 ‘고성국티비’에 출연해 한 발언들을 소개했다.

임 의원에 따르면, 이 의원은 해당 방송에서 창원살이를 하고 있는 손 대표를 겨냥해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도 정말 제가 보면 정말 찌질하다. 그것도 그럴듯하게 명분이 있을 때 절박하게 하면 국민들이 마음이 동하는데, 아무것도 없이 ‘나 살려주세요’ 이렇게 하면 짜증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창원같은 경우는 심판선거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우리가 봤을 때 심판하는 데 힘을 보태야지, 작지만 왜 우리가 몇프로 받으려고 그렇게 어떻게 보면 훼방 놓는 것 밖에 안 된다”라며 자당이 창원성산에 후보를 낸 것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가 완전히 벽창호고, 이게 뭐 하는 짓이냐. 잘못하면 오히려 아니네만 못하게 된다”고 원색적으로 평가하며 “후보도 그렇고 그러면 국민들이 봤을 때 오히려 힘 빠지고 굉장히 와해 될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제가 볼 땐 선거결과에 따라서 손 대표가 책임을 져야 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정치인이 각종 현안에 대해 소신 주장하는 것은 얼마든지 좋다”라며 “하지만 기본적 예의, 도리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당 대표가 숙식을 하면서까지 온몸 던져 하는데 찌질이니, 벽창호 발언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모든 당원에 대한 모욕”이라며 “해당행위, 인신공격적 망언에 대해 당 지도부와 당원들에게 즉각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