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열린 한국기술교육대(코리아텍)의 스마트 러닝 팩토리 개관식에 참석한 이재갑(앞줄 오른쪽첫 번째) 고용노동부 장관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두번째) 위원장이 내부 설비를 둘러보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코리아텍 제공.

한국기술교육대학교(코리아텍)은 5G(5세대) 기반의 ‘스마트 러닝 팩토리’를 25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이성기 총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을 비롯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과 이상돈 의원, 구본영 천안시장, 대학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스마트 팩토리는 지상 1층에 건축면적 980㎡ 규모로 건립됐으며, KT의 지원으로 5G 기반 네트워크 환경을 갖췄다.

또 제품 생산, 정보통신기술(ICT), 유연생산시스템(FMS), 자재실 등을 구비해 로봇, 센서, 영상, 3D프린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가상ㆍ증강현실, 정보보호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연구는 물론, 제품 생산도 가능하다.

코리아텍은 다음달부터 이 곳에서 학부생부터 재직자, 일반 국민에까지 모든 계층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교육을 진행한다. 학부생을 대상으로는 스마트 팩토리 요소 기술, 융합교육ㆍ프로젝트형 수업을 진행하고, 대학원생들에게는 연구개발 테스트베드 장소를 제공한다.

더불어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현대제철 등 기업 근로자를 위한 직무역량 향상 교육도 수행한다.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교원 및 직업훈련 교ㆍ강사를 대상으로 한 국가 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신기술 향상 교육도 이 곳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코리아텍은 이를 위해 지난해 6월 스마트 러닝 팩토리 실습교육시스템 연구팀을 구성하고, 삼성전자와 LS산전, 보쉬 독일홀부르트 공장, 독일 루어대학 등을 찾아 벤치마킹 활동을 벌였다.

이성기 총장은 “코리아텍은 국내 대학 중 최대 규모에, 최첨단 설비를 갖춘 스마트 러닝 팩토리를 통해 창의융합형 인재 육성은 물론, 재직자 평생직업능력개발을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교육기관으로 재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