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서 지난 2017년 11월 일어난 규모 5.4 지진이 인근에 위치한 지열발전소의 영향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지열발전을 위해 땅 속에 물을 주입하면서 생긴 압력이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시켜 포항지진을 촉발시켰다고 연구단은 결론을 내렸다.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 직전 포항 시민들이 손팻말을 들고 진실된 지진 원인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임소형 기자

포항지진은 2016년 9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국내에서 일어난 지진 중 역대 두 번째로 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지난해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왔다.

작년 4월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와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을 위해 발전소에서 땅 속으로 물을 주입하면서 유발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미국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포항지진이 이처럼 ‘유발지진’이라는 의견과 자연적으로 발생한 것이라는 견해가 학자들 사이에서도 대립해왔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