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왼쪽)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겸 의원총회에 참석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하고 있다. 오른쪽은 손학규 대표. 오대근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자당 소속 일부 의원들을 대상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에 반대하라고 압박ㆍ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런 정치공작은 그만둬야 된다”고 비판했다. 그간 원내 1, 2당 원내대표 사이에서 균형추 역할을 해왔던 김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추진 국면에서 나 원내대표와 감정의 골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한국당 쪽에서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개별 접촉하며 패스트트랙 추진 이탈을 설득하고 있다고 알려진 데 대해 “개별접촉하고 있다고 아예 노골적으로 얘기하면서 도대체 어떤 얘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정치공작은 그만둬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에 있는 의원들도 충분히 오랫동안 고민해왔기 때문에 스스로의 판단에 따라 결정을 하실 수 있도록 지켜보는 것이 한국당도 정치 도의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한국당에 합류하기 위한 사전작업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는 그렇게까지 보는 건 무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당 지지율이 낮고, 미래 선거 승리 가능성이 불투명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일부 의원들에게) 자꾸 다른 생각들이 들게 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이번 기회에 우리 당이 주도해서 선거제도를 바꾸면 민주주의 역사에 큰 획을 긋는 것이고, 국민들도 인정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앞줄 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앞줄 맨 왼쪽)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나 원내대표는 이날도 야당 의원들을 향해 패스트트랙 반대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그는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다른 야당에서도 조금씩 반대 목소리가 나온다고 하니 다행인 일”이라며 “우파 야권이 반드시 단결해서 좌파 집권세력의 장기독재 야욕을 막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것이 바로 역사적 명령”이라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