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당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해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20일 실무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방문국 국민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했을 때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회견 시각에 맞춰 오후 인사에 해당하는 ‘슬라맛 소르(Selamat sore)’라는 현지어로 인사했다. 그러나 이 표현은 말레이시아가 아닌 인도네시아에서 쓰는 오후 인사라는 지적이 나왔다. 말레이어의 오후 인사말은 ‘슬라맛 쁘땅(Selamat petang)’이고 더욱이 문 대통령이 쓴 ‘슬라맛 소르’라는 표현은 ‘슬라맛 소레’라는 인도네시아어 발음을 영어식으로 한 발음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경찬 영산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도네시아어의 뿌리가 말레이어에 있으니 sore건 petang이건 무슨 상관이냐' 한다면 외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며 “말레이어 통역이 있었다면, 최소한 제대로 된 대사관 직원 한 명이라도 기자회견문을 일별했다면 'Selamat petang'으로 바로 잡아주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대통령의 연설, 그것도 해외 국빈방문에서 대통령의 한마디는 그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청와대 비서실이건 외교부건 대통령의 기자회견문 모두 인사를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책임은 작다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면서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