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백악관에서 발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예산 전용을 검토 중인 국방 분야 건설사업 가운데 주한미군의 시설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CNN방송과 AP통신 등은 미 국방부가 의회에 이런 내용을 담은 21쪽 분량의 국방 분야 건설사업 목록을 보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가 최종 승인한 내년도 예산안에 자신이 요구한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일부만 반영하자 지난달 멕시코 접경지역에 대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행정부는 의회 동의 없이 총 66억달러의 예산을 전용해 장벽 건설에 쓸 수 있다.

전용 검토 대상으로 제출된 목록에는 미국과 전 세계에서 진행될 총 129억달러(약 14조6,000억원) 규모의 사업 수백 개가 담겼다. 국방부는 필요할 경우 이 중 36억달러(약 4조800억원)를 전용해 장벽 건설에 쓸 계획이다.

이 목록에 한국에서는 경기 성남의 탱고 지휘통제소와 군산 공군기지의 무인기(드론) 격납고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탱고 지휘소는 한미연합사령부의 군용 벙커로, 전술 핵무기 공격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존재 자체가 비밀에 부쳐져 있었으나 2005년 콘돌리자 라이스 당시 미 국무장관이 이곳을 방문하면서 알려졌다.

이 목록에는 탱고 지휘소의 경우 2019 회계연도 예산이 1,750만 달러(약 197억원), 군산 공군기지 격납고의 경우 2018 회계연도 예산이 5,300만 달러(약 599억원)로 돼있다. 다만 국방부가 의회에 제출한 목록은 아직 검토 대상일 뿐으로, 예산 전용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번에 제출된 목록에는 작년 말 기준으로 아직 자금이 지원되지 않은 국방 건설 사업이 모두 포함됐다. 예산 계획에 의해 금액이 배정됐지만 지난해 12월 31일까지 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프로젝트 예산들이 해당한다. 의회는 앞으로 이를 검토하고, 군용 숙소와 막사, 그리고 이미 자금이 지원된 사업 등 비상사태 선포로 영향을 받지 않을 사업들을 찾아내게 된다.

앞서 미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기 위한 결의안을 상·하원에서 통과시켰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상태다. 하원은 오는 26일 이 거부권을 무효화하기 위해 재의결할 예정이다.

다만 미 의회가 결의안을 재의결하기 위해서는 상·하 양원에서 각각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해, 의석 분포상 이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잠재적인 삭감 위기에 처한 국내 사업을 부각해 거부권 무효화를 위한 세를 결집하려 하고 있다. 잭 리드 상원 군사위원회 민주당 간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고 있는 일은 우리 군의 뺨을 때리는 것"이라며 "이는 우리 국경과 우리나라를 덜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