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대변인 “거친 표현으로 불편 끼쳐”

[저작권 한국일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단상으로 나가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부른 블룸버그통신의 기사를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고 비난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결국 사과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밤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소양과 덕이 부족해 거친 표현으로 다소간 기자에게 불편을 끼쳤을 수 있고 사람에 따라서는 심리적인 충격으로 다가갈 수 있다고 인정한다. 따라서 이 점 인간적으로 깊이 유감을 표하며 넓은 이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기사를 평가하면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는 표현을 동원한 것이 적절한 것이었는지에 대해선 반성의 여지가 있다고 본다. 외신기자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몇 가지 표현을 논평에서 삭제하고, 기자 이름과 개인이력을 언급한 부분도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대변인은 블룸버그통신의 지난해 9월 기사를 두고 “미 국적 통신사의 외피를 쓰고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또 기자 이름을 언급하면서 “국내 언론사에 근무하다 옮긴 지 얼마 안 된 기자가 쓴 악명 높은 기사”라고도 표현했다.

그러자 해외 언론사 100여곳이 가입돼 있는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이사회가 16일 성명을 내고 “최근 민주당이 발표한 성명으로 인해 기자 개인의 신변 안전에 큰 위협이 가해져 우려를 표명한다”고 항의했다. 아시아 출신 미국 언론인 모임인 ‘아시안 아메리칸 기자협회’(AAJA)의 서울지부도 “이번 사건으로 인해 기자 개인에게 가해지는 인신공격적 비판에 명백히 유감을 표한다”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